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미셸 오바마, "분노가 역사를 바꾼다"

기사승인 2020.06.09  00:24:42

공유
default_news_ad1
   

미셸 오바마가 분노가 모이면 역사를 바꾼다고 역설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부인 미셸 오바마가 미국 전역에 불붙은 인종차별 시위를 독려하는 메시지를 발표했다.

조지 플로이드 사건을 계기로 미국 대선의 주요 변수로 거론되던 그가 점점 정치 전면으로 나오는 모양새다.

7일 미셸은 워싱턴포스트 기고문과 유튜브 영상으로 코로나19로 졸업식을 치르지 못한 미국의 고등학교·대학교 졸업생을 위해 축사를 했다.

“전 대통령의 부인이 아니라 한 사람으로서 이야기하러 여기 나왔다”며 연설을 시작한 미셸은 미국 사회가 겪는 혼란의 근원부터 짚었다. 미셸은 “지난 몇 달 동안 우리의 기반이 흔들렸다”면서 "수많은 실업자와 사망자를 만든 코로나19의 비극과 미국 전역에 시위를 촉발한 인종차별이 불평등에서 비롯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 일어나는 일은 수십 년 동안 해결되지 않은 불평등과 편견의 결과물이다. 이런 상황에서 분노와 혼란을 느끼는 건 당연하다. 스스로 어떤 감정인지조차 정확히 이해하지 못해도 괜찮다”고 위로했다. 이어 사회 변화를 위한 행동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그는 “여러분의 권리와 목소리를 정말 가치 있는 것을 위해 사용하라. 편협함과 불의에 대항해 목소리를 내는 것은 여러분의 몫”이라고 말했다.

현실적인 행동 방법으로 투표를 강조했다. 미셸은 “혼란의 시기에 SNS에 해시태그를 하고 글을 올리는 것도 유용하다”며 “하지만 더 나아가야 한다. 친구들에게 투표 등록을 위한 링크를 보내라”고 당부했다. 그는 “선거 당일 투표하는 것은 물론이고 이웃에게 투표를 독려하면서 적극적으로 정치적 행동을 하라”고 촉구했다.

김무식 기자 rose099700@hanmail.net

<저작권자 © 안팎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동영상뉴스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