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시중은행 예·적금 금리 0% 시대

기사승인 2020.06.15  03:02:02

공유
default_news_ad1
   

시중은행의 예·적금 금리가 0% 시대를 맞이했다.

은행에 1000만원을 맡겨도 1년에 10만원도 안 되는 이자를 받는 시대가 됐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 맞춰 신한·KB국민·NH농협은행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일제히 낮추면서다. 아직 예·적금 금리를 내리지 않은 하나·우리은행도 인하 시기를 고민하고 있다.

12일 신한은행과 농협은행은 수신상품의 금리를 일제히 내렸다. 신한은행은 이날 수신상품 금리를 0.05~0.5%포인트 내렸다. 대표적인 정기예금인 신한S드림정기예금은 1년 기준 기본금리가 연 0.9%에서 0.6%로 내려갔다.

3년간 해당 상품에 돈을 묶어놔도 이자는 연 0.8%에 불과하다. 신한S드림적금도 기본 금리가 0.3%포인트 낮아졌다. 적금 중 기본금리가 1%가 넘는 상품이 17개에서 7개로 줄었다. NH농협은행도 이날부터 예·적금 상품의 기본금리를 0.05~0.4%포인트 내렸다.

일반정기예금 상품은 1년 기준 기본금리가 0.7%에서 0.45%가 됐다. 정기적금도 1년 기본금리가 연 0.9%에서 0.7%로 조정됐다. 금리인하가 이어지며 조금이라도 높은 금리를 찾아 시중은행보다 높은 금리를 주는 저축은행으로 몰리고 있다.

은행의 예·적금 금리가 내려가면서 주식 등 위험자산 선호 현상이 뚜렷해지고 있다. 주식을 사기 위해 증권회사에 맡겨 놓은 돈인 투자자예탁금은 지난 3월 11일 33조원에서 이달 11일 45조8000억까지 늘었다.

금융연구원 관계자는 “장단기 시장금리 하락에 따른 수익성 악화에 대응하기 위해 금융회사 및 가계 등의 수익률 추구 성향이 강화돼 위험자산으로 과도한 자금 유입이 발생할 수 있다”며 “바이오 등 일부 주식과 파생상품과 같이 리스크가 큰 분야로 쏠림 현상이 확대될 수 있다”고 밝혔다.

김무식 기자 rose099700@hanmail.net

<저작권자 © 안팎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동영상뉴스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