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개성공단 기업들 억장 무너져!

기사승인 2020.06.18  02:20:33

공유
default_news_ad1
   

개성공단이 다시 열리기만을 기다렸던 입주 기업들은 이번 폭파로 억장이 무너져내렸다.

17일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이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다.

남북 정부의 약속을 믿고 개성공단에 입주했던 기업들은 애가 탄다.

김학권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은 "10여 년 동안 같이 우리가 생산활동을 했는데 상징적인 장소가 무너진다고 하니까 정말 억장이 무너진다."고 말했다.

개성공단에 입주했던 기업은 123곳이다. 이들이 북한에 남겨둔 자산은 약 9천억 원 규모이다. 4년 동안 입은 피해는 두고 온 자산뿐만이 아니다.

입주 기업들은 각종 투자손실까지 1조5000억 원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지만, 보험금 등 5천억 원 정도밖에 못 받았다.

이들은 남북 정부가 정상회담 등을 통해 사태를 해결해주길 간절히 바란다고 호소했다. 또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사업 등 남북 정상들이 공동선언했던 것을 실행하라고 요청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박근혜 정부가 2016년 2월 북한 장거리미사일 발사에 따른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을 선언한 이후에 실낱같은 희망을 잃지 않았다.

특히 현 정부 들어서는 남북 화해 분위기와 함께 남북 경제협력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한껏 기대했다.

김무식 기자 rose099700@hanmail.net

<저작권자 © 안팎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동영상뉴스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