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주호영, "상임위원장 민주당 다 가져라!"

기사승인 2020.06.22  02:25:07

공유
default_news_ad1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상임위원장직 모두를 민주당이 다 가져가라고 밝혔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법사위원장은 야당 몫이란 관행을 깨고 윤호중 의원을 법사위원장으로 선출한 것에 반발해 사의를 표했다.

21일 주 원내대표는 국회 복귀를 선언하며 "18개 상임위원장을 모두 포기하겠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법사위원장을 야당 몫으로 가져오지 못 한다면, 나머지 상임위원장은 가질 필요가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는 민주당 윤호중 의원이 이미 법사위원장에 취임한 상태에서 실현 불가능한 요구이다. 결국 통합당이 18개 상임위원장 전체 포기 카드를 내걸고 배수의 진을 친 것이란 관측이다.

이날 주 원내대표는 복귀해도 민주당과의 원 구성 협상을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돌아가도 원 구성 협상을 전혀 안 할 것이다. 상임위원장 자리를 놓고 구걸하지 않겠다. 그럴 바에는 18개 상임위원장 자리를 다 가져가라고 하겠다”고 밝혔다.

만약 민주당이 18석을 다 가져간다면 통합당의 대여 공세도 그만큼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으로선 18개 상임위 독식에 따른 여론 악화가 부담이다.

특히 통합당은 거대 여당의 들러리가 되기보다, 미국처럼 여당이 모든 상임위원장직을 맡게 해 국정 운영의 책임을 전적으로 지게 하는 것이 낫다고 판단한 것으로 분석된다.

김무식 기자 rose099700@hanmail.net

<저작권자 © 안팎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동영상뉴스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