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문 대통령, "美대선 전 북미대화 추진"

기사승인 2020.07.02  01:50:51

공유
default_news_ad1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대통령 선거 이전에 북미대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미국 대선 이전에 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히면서 그 배경에 시선이 모아진다.

올해 들어 북한과 미국만 보지 말자면서, 남북간 가능한 사업을 찾자던 방향을 다시 급격히 변경했다.

숨고르기에 돌입한 북한이 언제 다시 돌변할지 모르는 데다, 미국도 대선이 성큼 다가오면서 북미 양측 모두 생길 수밖에 없는 공백을 최소화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30일 문 대통령은 샤를 미셸 유럽연합 정상회의 상임의장 및 우르술라 폰 데어 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 화상 정상회담 자리에서 “한국이 바라기로는 미국이 대선 이전에 북미 간의 대화 노력이 한번 더 추진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미국 대선 이전에 북미 간에 다시 마주앉아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하는데 전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강조하였다.

지난해 2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북미간 실무적 대화도 오가지 않은 상황에서, 남북에서 북미로 시선을 돌린 발언이다. 특히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 특별대표가 7일 방한이 예고돼 있어 한미간 물밑 접촉이 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다.

특히 청와대 관계자는 “개성 연락사무소 폭파 이후에 청와대와 백악관 안보실이 긴밀하게 소통했다. 대통령의 이 같은 생각은 이미 미국 측에 전달이 됐고 미국 측도 공감하고 있고, 현재 노력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의지에도 불구하고, 북미 대화가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는 데 효율적이지 못하다는 지적도 있다.

재선 여부가 불투명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이를 익히 알고 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통큰 합의를 이루는 데는 한계가 분명해 보인다.

김무식 기자 rose099700@hanmail.net

<저작권자 © 안팎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동영상뉴스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