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코로나 시대는 소비가 애국이다!

기사승인 2020.07.03  01:04:54

공유
default_news_ad1
   

코로나 시대는 소비가 애국이고 미덕이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국민들이 소비를 늘리는 것이 지상과제다.

2일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와 함께 서울 올림픽공원 KSPO돔에서 열린 특별 할인행사인, 대한민국 동행 세일 행사장을 찾았다.

이날 문 대통령은 “과거에는 소비를 아끼고 저축을 하는 것이 애국이었지만 지금은 소비가 애국이다. 많이 소비해주면 경제를 살리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수출과 내수는 우리 경제를 떠받치는 두 기둥”이라며 “둘 다 상황이 솔직히 좋지 않다. 수출은 4~6월 연이어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큰 폭으로 감소했다”고 했다.

다만 하반기 경제 전망은 낙관했다.

문 대통령은 “한 가지 다행스러운 것은 수출 감소 폭이 점점 줄고 있어 하반기에는 훨씬 좋아질 것이라는 기대를 갖고 있다. 또 한 가지 위안은 주요 수출국 가운데 수출에서 선방하고 있어서 지난해 우리가 세계 7위 수출국이었는데 올해는 세계 6위를 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수출의 빠른 증가를 위해 정부는 기업과 함께 노력하겠다. 수출은 우리가 아무리 노력해도 다른 나라들 경제 상황이 정상화되지 않으면 한계가 있다. 그러나 내수는 우리가 노력하는 만큼 더 낫게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전 국민 긴급재난지원금이 소비를 많이 늘렸다. 이제는 재난지원금 효과가 조금 주춤하고 있다. 재난지원금이 소비 촉진을 위한 첫 번째 주자였다면, 지금 하는 대한민국 동행 세일은 소비 촉진을 위한 두 번째 이어달리기라고 말할 수 있다”고 했다.

대한민국 동행 세일은 대기업·전통시장·소상공인 등이 참여하는 전국적인 민관협력 할인행사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소비를 진작하기 위해 기획됐다. 행사는 오는 12일까지 열린다.

김무식 기자 rose099700@hanmail.net

<저작권자 © 안팎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동영상뉴스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