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다주택 보유 국회의원 명단 공개하나

기사승인 2020.07.06  00:57:37

공유
default_news_ad1
   

다주택 보유 국회의원 명단 공개가 이루어질 것인지 여부가 관심사로 떠올랐다.

부동산 역풍에 고개 숙인 더불어민주당이 다주택 보유 의원 명단과 매각 현황 공개를 검토하고 있다.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등 청와대 고위직 참모 다주택 처분 권고가 제대로 이행되지 않으면서, 여론이 악화한 데 따른 무마용 카드다. 최근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당 내 다주택자 의원 명단을 살피고 있다.

5일 민주당 관계자는 “김 원내대표가 직접 다주택 보유 의원들이 약속 이행을 하고 있는지 확인하고 있고, 약속을 이행하지 않은 경우 언제까지 주택을 매각할 것인지 시한과 관련된 이야기를 듣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김 원내대표는 이후 명단과 시한 공개 여부도 고려 중이라고 한다.

민주당은 이해찬 대표가 3일 사과했지만 여론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이런 분위기라면 부동산정책에 대한 의지를 분명히 하기 위해서라도, 다주택자 의원으로부터 약속을 받고 명단을 공개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민주당 모 관계자는 전한다.

민주당은 21대 총선 전 투기지역ㆍ투기 과열지역ㆍ조정대상지역 내에 2주택 이상 보유한 후보자에게 당선 후 2년 안에 실 거주 1주택을 제외한 주택을 매각하게끔 하는 서약서를 받았다. 하지만 21대 국회 출범 후 이를 이행한 의원이 누구인지, 어떻게 이를 이행할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에 따르면, 민주당 의원 176명 가운데 40여 명은 주택 2채 이상을 보유한 다주택자다. 3채 이상을 보유한 의원도 8명이나 된다. 특히 임종성 의원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강남 4구에 2채, 수도권에 2채를 보유했다. 김홍걸 의원도 강남 4구에 2채, 마포구에 1채를 소유하고 있다.

경실련이 집계한 민주당 의원의 1인당 부동산재산 평균은 9억8,000만원에 이른다.

김무식 기자 rose099700@hanmail.net

<저작권자 © 안팎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동영상뉴스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