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인영, "한미연합훈련 축소 가능"

기사승인 2020.07.20  01:34:10

공유
default_news_ad1
   

이인영 통일부장관 후보자가 한미연합훈련은 축소 가능하다고 밝혔다.

19일 이 후보자는 한미연합군사훈련에 대해 “한반도 긴장요인으로 작용하지 않고 남북대화와 북미대화를 촉진하는 방향에서 전략적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미합동군사훈련이 통일부의 관할 사항은 아니지만, 국무위원 후보자로서 훈련 축소 필요 가능성을 이 후보자는 시사했다.

이날 이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요청 자료에서, 한미연합군사훈련 및 한반도 안보태세 관련 질문에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추진계획을 차질 없이 진전시켜 나가기 위해서는 한미 군사훈련 규모를 조정해서라도 실시해야 하는 우리 자체적 수요도 있다”고 했다.

그는 또 “유엔 안보리가 코로나 19 상황에서 즉각적 휴전을 촉구하고 있는 상황이고, 이러한 코로나 19에 따른 현실적 제약을 고려하면서 훈련 규모를 전략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남북 관계 경색의 주 이슈로 떠오른 대북 전단에 대해선 “접경지역 주민의 생명, 안전, 재산에 심각한 위험을 초래한다는 점에서 반드시 중단이 필요하다. 엄정 단속해야 하며 국회와 협의하여 금지 입법 등 근본적 해결을 위한 제도화를 추진해야 한다”고 했다.

이 후보자는 또 “먹는 것, 아픈 것, 죽기 전에 보고 싶은 것과 같은 인도협력 분야에 있어서는 우리 스스로의 판단으로 추진할 수 있어야 한다. 이를 바탕으로 점차 물물교환 방식의 작은 교역, 개별 방문과 같은 남북 간 인적·물적 교류로 확장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산가족 교류 추진 구상도 밝혔다. 그는 “헤어진 가족을 죽기 전에 보고 싶은 것은 인도적 차원을 넘어서는 천륜의 문제로 정치적 고려 없이 최우선으로 추진할 필요가 있다. 올해가 이산가족 상봉 20주년인 만큼 추석에 이산가족 상봉을 추진할 수 있도록 북한과 협의를 추진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상황으로 금강산에서의 대규모 상봉이 어렵다면 판문점에서 10가족씩 소규모로라도 나눠 만나고, 즉시 추진할 수 있는 화상 상봉과 영상편지를 교환하는 방안부터 검토하겠다”고 강조하였다.

김무식 기자 rose099700@hanmail.net

<저작권자 © 안팎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동영상뉴스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