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면접관이 꼽은 ‘광탈하는 자기소개서’ 1위는 ‘동문서답형 자소서’

기사승인 2020.07.23  12:09:26

공유
default_news_ad1
   

채용인증기관 한국바른채용인증원(원장 조지용)22일 채용전문면접관 2급이상 자격을 취득한 164명을 대상으로 광탈하는 자기소개서에 대해 복수응답으로 실시한 설문조사를 발표했다.

광탈하는 자기소개서’ 1위는 공기업 채용과정에서 질문의 의도를 이해못하고 엉뚱하게 기재한 동문서답형 자소서가 꼽혔다.

뒤이어 지원한 회사가 아닌 다른 회사명을 표기한 경우(73.8%), 지원회사와 관련한 내용 없이 회사명만 바꿔서 제출한 듯한 내용(64.6%), 구체적인 근거없이 잘할 수 있다. 시켜만달라는 어조(60.4%), 표준어가 아닌 인터넷 신조어, 은어, 약어 등의 표현(57.5%) 오탈자, 틀린 맞춤법 표기(54.3%) 블라인드채용에 저촉되는 내용 기재(학교명, 가족관계, 출신지역 등)(51.2%) 등이 빠르게 탈락하는 자기소개서의 대표적인 유형으로 꼽혔다.

한국바른채용인증원 장인경 부원장은 공기업 채용전형에서 소통능력과 성실성의 검증은 필수적인데 동문서답형 자소서나은어 및 약어의 표기등은 의사소통능력 측면에서 부정적인 인상을 주며, ‘회사명 오기회사관련 내용이 없는 자소서의 경우 성실성이 부족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블라인드채용이 확산되면서 구인자는 직무와 무관한 학력, 연령, 출신지역, 가족관계 등 편견을 줄 수 있는 요소를 묻지 않아야 하지만, 구직자의 경우도 블라인드 채용에 저촉되는 내용을 기재할 경우 감점요인이 될 수 있으니 각별히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형석 caf2211@naver.com

<저작권자 © 안팎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동영상뉴스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