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국, 코로나 백신 개발 선두

기사승인 2020.07.27  02:14:07

공유
default_news_ad1
   

우리나라가 코로나 백신 개발 선두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이자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재단 회장인 빌 게이츠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에 감명받았다. 한국이 민간 분야에서는, 백신 개발 등에 있어 선두에 있다고 평가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게이츠 회장이 보낸 서한 내용을 공개했다. 문 대통령과 게이츠 회장은 지난 4월 전화통화로 백신·치료제 개발 협력 문제를 논의한 적이 있다.

게이츠 회장은 서한에서 “지금과 같이 어려운 시기에 문 대통령이 보여준 리더십과 대통령 내외의 세계 보건을 위한 노력에 사의를 표한다. 한국 정부와 게이츠재단의 협력을 더 강화하고, 코로나와 여타 글로벌 보건 과제 대응에 있어 문 대통령과 함께 일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게이츠 회장은 한국이 민간 분야 백신 개발의 선두에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게이츠재단이 코로나19 백신 연구개발비를 지원한 sk바이오사이언스가 백신 개발에 성공하면 내년 6월부터 연간 2억개의 백신을 생산할 수 있을 것이다. 한국에서 개발되는 백신을 통해 한국 국민과 세계 각국의 어려운 상황에 처한 사람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한국 정부와 함께 일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게이츠재단은 지난 5월 sk바이오사이언스에 백신 연구개발비로 360만달러를 지원하기로 한 바 있다. 게이츠 회장은 또 우리 정부와 게이츠재단이 공동으로 조성한 라이트펀드에 게이츠재단의 출자 규모를 확대하겠다고 했다.

라이트펀드는 세계공중보건 증진을 목표로 2018년 7월 보건복지부, 게이츠재단, 국내 생명과학기업이 공동출자해 설립한 민관협력 비영리재단이다.

김무식 기자 rose099700@hanmail.net

<저작권자 © 안팎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동영상뉴스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