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기현 의원 “통일부, 대북이벤트에 집착”

기사승인 2020.07.30  02:31:19

공유
default_news_ad1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이 통일부가 대북이벤트에만 집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7일 6·25전쟁 휴전 67주년을 맞아, 자위적 핵 억제력을 언급하며 국방력 강화 의지를 밝혔다.

29일 김 의원은 통일부를 질타했다.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정은 핵 보유국 천명에도 대북 이벤트만 집착하는 통일부”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김정은이 자위적 핵 억제력으로 우리 안전과 미래는 영원히 굳건하게 담보될 것이라며 핵 억제력을 강조했다. 온갖 압박과 도전들을 이겨내며 핵 보유국으로 자기 발전의 길을 걸어왔다. 이제는 그 누구도 우리를 넘보지 못하게 할 것이라고 선언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북의 비핵화 선언이 거짓말이고, 핵무기 고도화 등 북한의 마이웨이 노선에 전혀 변함이 없다는 사실이 다시 한 번 확인되고 있다”고 했다.

김 의원은 또 “오히려 최근 취임한 이인영 통일부장관은 통일부 실국장들을 불러다놓고 대담한 변화를 만들겠다며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사업을 발굴하라는 촌극을 벌였다”고 비판했다.

이어 “북한이 핵을 포기할 의사가 없음을 재차 천명한 시점이니만큼, 새로 구성된 안보라인은 북핵 폐기를 위한 단호하고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야 마땅한 것이었다”며 “그럼에도 오로지 남북협력 이벤트 발굴에만 매달리고 있으니 참으로 기가 막힐 따름”이라고 질타했다.

아울러 “지금은 뜨거운 가슴보다 냉정한 머리가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김무식 기자 rose099700@hanmail.net

<저작권자 © 안팎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동영상뉴스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