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두관 "윤석열 해임안 제출해야!"

기사승인 2020.08.06  02:25:01

공유
default_news_ad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 해임안을 제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5일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민주당은 윤 총장 해임안을 제출해야 한다"면서 "국가 기강과 헌정질서를 바로잡고 검찰을 바로 세우기 위해 결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검찰총장이 국가 원수인 대통령을 독재와 전체주의라고 비판한 것은 결코 묵과해서는 안 된다. 헌정질서 유린이자 주권자인 국민에 대한 도전으로 해임해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윤 총장은 지난 3일 신임검사 신고식 연설에서 “우리 헌법의 핵심 가치인 자유민주주의는 평등을 무시하고 자유만 중시하는 것이 아니다. 이는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하는 진짜 민주주의를 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우리 헌법체계에서 독재나 전체주의라고 비판할 수 있는 대상은 대통령 밖에 없다. 군부독재의 충복으로 사건조작과 인권유린을 일삼았던 검찰의 최고책임자가, 국민이 목숨과 피눈물로 몰아낸 독재와 전체주의를 내세워 대통령을 공격하다니 어처구니가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윤 총장을 해임하면 박해자 이미지를 만들어 정치적으로 키워주고 야당에게 호재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을 할 수도 있을 것이다. 더 중요한 것은 검찰의 이익을 위해 국가의 기본질서를 흔드는 행위는 묵과할 수 없다는 큰 원칙을 지키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또 “한동훈 검사장의 검언유착 의혹사건 조사도 검찰총장의 방해로 사실상 실패로 귀결되는 것 같다. 더 이상 검찰의 정치화를 방치할 수 없고, 검찰을 완전히 해체하는 수준으로 검찰개혁의 수준을 높여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김 의원은 “검찰개혁 완성은 갈 길이 험난하고 멀게만 느껴지지만 얼마 남지 않았다. 우선 윤 총장부터 해임하고 계속 전진해야 한다”고 글을 맺었다.

김무식 기자 rose099700@hanmail.net

<저작권자 © 안팎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동영상뉴스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